티스토리 뷰

유리쿠마 아라시

나는 <좋아>를 포기하지 않아!

우리들은 처음부터 너희들을 너무나도 싫어했고, 처음부터 너희들을 너무나도 좋아했어. 그래서 진정한 친구가 되고 싶었어. 그 벽을 넘어서...

오덕력 ★★★★★ (매우 높음)
백합 ★★★★☆ (높음)
야함 ★★★★☆ (높음)
의미 내포 ★★★★☆ (높음)
난해성 ★★★☆☆ (보통)

의미 > 엔터테인먼트
엔터테인먼트 게이지 80%
의미 게이지 60%

오타쿠 애니메이션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비추천입니다. 미성년자에게도 비추천입니다. 적어도 백합이 무엇인지 아는 분은 보실 수 있습니다.

초반이 조금 난해합니다. 다른 평가에 의하면 감독 성향에 의해 그렇다고 하는군요. 감독의 전작인 <돌아가는 펭귄드럼> 도 그랬다고 합니다. 전 아직 안 봤지만요.

성적인 의미에서 자극적이면서도 이야기하고자 하는 바가 분명히 느껴지는 애니메이션이라고 생각합니다. 아직 미완결이고, 1분기짜리 (총 12화 정도) 애니메이션입니다.

제목인 유리쿠마 아라시는, 백합 (유리) + 곰 (쿠마) + 폭풍 (아라시) 입니다. 여기서 폭풍은 작중 핵심 사건이고, 반복되는 일인 "투명한 폭풍"을 의미합니다.


여러분은 인생에 있어 얼마나 많은 "좋아"를 포기하셨습니까? 아니면, 얼마나 많은 "좋아"를 포기하지 않으셨습니까?


어느정도 야합니다.

이 제목도 애니쁠러스가 한글화합니다...

하늘에서 떨어진 운석에 의해!

그리하여 세워진 인간과 곰을 단절하는 단절의 벽!


위 소녀들은 사실 이런 곰들입니다.

어멋! 사건이 일어났어요!

웰컴 투 단절의 법정!



단절의 법정의 일부. 유리! 승~인!

쑈~오~~크!
곰 쇼크!

아, 엔딩 노래가 좋은 전자음악이에요.

애니플러스는 이번에도 로고 한글화에서 일을 저질렀습니다. 저걸 한글화하다니


루루 카시코이 카시코이!

댓글
댓글쓰기 폼